• wayway

日 시샘 폭발 '울산 현대 VAR 행운의 판정, ACL 우승'

2020년 12월 22일 업데이트됨


[스포츠조선 김가을 기자]'울산 현대 행운의 판정.' 일본 언론이 울산 현대의 '아시아 등극'에 불만을 제기하며 시샘했다. 김도훈 감독이 이끈 울산 현대는 19일(한국시각) 카타르 알와크라 알자누브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년 아시아챔피언스리그(ACL) 결승전에서 '이란 1강' 페르세폴리스를 2대1로 제압했다. 이날 승리로 울산은 K리그의 자존심을 지켜내며 아시아 정상에 우뚝 섰다. 이번 대회 '무패'(9승1무)로 정상을 밟았다. 울산은 지난 2012년 이후 8년만에 아시아 정상의 꿈을 이뤘다. 파이널 무대, 결코 쉽지 않았다. 울산은 전반 45분 수비에서 아찔한 실수로 선제골을 내줬다. 하지만 전반 추가 시간 곧바로 동점을 만들었다. 윤빛가람이 영리하게 박스 안에서 상대 수비 파울을 이끌어냈다. 윤빛가람의 발목을 메흐디 시리가 걷어찼다. VAR이 가동됐고, 주심은 페널티킥을 선언했다. 키커로 나선 주니오가 침착하게 골을 성공하며 1-1 균형을 맞췄다. 울산은 후반 10분 역전골을 만들었다. 이청용의 크로스가 주니오를 향하던 순간, 상대 수비수 메흐디 쉬리가 오른팔을 들어 올려 막아섰다. 명백한 핸드볼 파울. 주심은 VAR을 통해 다시 한 번 확인했고, 페널티킥을 선언했다. 주니오가 또 한 번 골을 완성하며 두 주먹을 불끈 쥐었다. 리드를 잡은 울산은 마지막까지 집중력을 발휘해 우승의 마침표를 찍었다. 일본 언론 스포니치아넥스는 '울산이 선제골을 허용하고도 두 차례 VAR 판정으로 역전승했다. 울산은 전반 추가 시간 짧은 접촉이었지만 반칙 행위가 있다고 해 페널티킥을 받았다. 고베와의 준결승에 이어 또 다시 행운의 판정으로 동점골을 챙겼다. 두 번째 페널티킥 판정은 흠잡을 데 없었다. 후반 39분에도 VAR 판정이 있었다. 주심은 울산의 노파울을 외쳤다. 울산은 거듭된 VAR 판정의 도움을 받아 8년 만에 두 번째 ACL 우승을 달성했다'고 보도했다. 한편, 이 매체는 울산과 고베의 준결승 VAR을 거론하며 '고베 회장은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통해 의견을 전한 뒤 아시아축구연맹(AFC)에 항의문을 제출했다'고 덧붙였다. 온라인슬롯머신 김가을 기자 epi17@sportschosun.com

조회 0회댓글 0개

대한민국 강원도 정선군 사북읍 하이원길 265 KR

6R6C+V8 정선군 대한민국 강원도

https://casinoway82.com

+82 1588-7789

​유사 카지노주소에 주의 하세요

​공식 주소는 이곳 한곳뿐입니다.

  • 바카라사이트
  • 카지노사이트
  • 슬롯사이트
  • 카지노사이트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