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wayway

또 미뤄진 토트넘 100호 골…손흥민, 연내 대기록 작성할 수 있나?


손흥민.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손세이셔널’ 손흥민(28·토트넘)이 또 침묵했다.


손흥민은 28일(한국시간) 영국 울버햄턴 몰리뉴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021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15라운드 울버햄튼과 원정경기에서 공격 포인트를 올리지 못했고, 팀은 1-1로 비겼다.



최악의 흐름이었다. 슛다운 슛도 없었다. 전반 초반 시도한 한 차례가 전부였다. 토트넘은 전반 1분 탕귀 은돔벨레의 선제골로 리드를 잡았지만, 후반 40분 코너킥 상황에서 동점골을 허용했다.


한때 리버풀과 치열한 선두경쟁을 벌였던 토트넘은 최근 정규리그 3경기 무승(1무2패)의 부진에 빠졌다. 철두철미하게 ‘선수비-후역습’ 패턴을 고수하는 조세 무리뉴 감독의 패턴이 자충수가 되고 있다는 분석이다.


이날 손흥민의 활동량은 정말 많았다. 포백 수비진의 풀백으로 비쳐질 정도로 수비가담이 잦았다. 토트넘은 이른 시간에 선제골을 얻고도 곧바로 라인을 내려 위기를 자초하고 말았다. 손흥민도, 공격 파트너 해리 케인도 수비에 치중하느라 본업이 부실해졌다.


시간이 흐를수록 손흥민은 지쳤다. 결국 토트넘 벤치는 후반 38분 에릭 라벨라와 교체시킬 수밖에 없었다. 그런데 기분 나쁜 징크스가 덮쳤다. 불과 2분 만에 허무한 동점골을 내줘 승점을 잃어버렸다.


토트넘이 손흥민의 교체 후 실점해 승점을 쌓지 못하는 상황은 수차례 반복돼왔다. 울버햄프턴전까지 5경기다. 심지어 10월 웨스트햄전에선 3-0으로 앞서다 1골·1도움을 뽑은 손흥민이 벤치로 나온 뒤 3-3이 됐다.


손흥민의 득점포도 멈췄다. 토트넘 유니폼을 입은 뒤 100호 골까지 딱 1골을 남기고 3경기 연속(리그 2회·리그컵 1회) 득점에 실패했다. 그래도 믿을 구석은 있다. 한 번 터지면 봇물 터지듯 골 폭풍이 밀려왔다. 손흥민은 연내 100골을 채우길 희망한다. 31일 새벽 열릴 풀럼과 리그 홈경기에서 부담을 덜고 새해를 맞이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슬롯게임 남장현 기자 yoshike3@donga.com




조회 0회댓글 0개

대한민국 강원도 정선군 사북읍 하이원길 265 KR

6R6C+V8 정선군 대한민국 강원도

https://casinoway82.com

+82 1588-7789

​유사 카지노주소에 주의 하세요

​공식 주소는 이곳 한곳뿐입니다.

  • 바카라사이트
  • 카지노사이트
  • 슬롯사이트
  • 카지노사이트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