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wayway

홍진영, 논문 표절 사과 "변명하는데 급급, 모든걸 인정하고 반성하겠다" [전문]

2020년 12월 22일 업데이트됨



[스포츠조선닷컴 이지현 기자] 가수 홍진영이 석사 논문 표절과 관련해 사과문을 발표했다.


18일 홍진영은 공식 사과문을 발표했다. 홍진영은 "이미 많이 늦었고 돌이킬 수도 없다는 것을 잘 알고 있지만, 지금이라도 진심으로 사죄하고 용서를 구하고 싶어 펜을 들었다"라고 운을 뗐다.


그는 "신곡으로 컴백하는 날 논문 표절 기사가 터졌다. 무슨 말을 해야 할지 정말 너무 겁이 났고 머릿속이 하얘졌다"라며 "그때까지도 저는 욕심을 못 버렸던 것 같다. 표절이라고 인정하는 순간 다시는 무대에 오를 수 없을 것 같아서 너무 무서웠다"고 털어 놓았다.


이어 "'교수님이 문제없다고 했는데', '학위로 강의할 것도 아닌데' 하는 식으로 제 자신을 합리화하기 급급했다. 제가 지금까지 살아온 모든 것이 거짓으로 비춰질까 두려웠기 때문이다"라며 "그래서 '관례'라는 표현을 썼다. 어쩌면 빠져나갈 궁리만 하고 있었는지도 모르겠다. 잘못하면 제대로 사과하고 혼이 나야 하는데 저는 반성 대신 변명하는 데만 급급했다. 성숙하지 못했고 어른답지도 못했다. 잘못했다"고 사과했다.


그러면서 "조선대학교 측의 표절 잠정 결론을 받아들이고 가슴 깊이 뉘우치겠다. 모든 걸 인정하고 반성하겠다"는 홍진영은 "그동안 제가 가진 것에 비해 과분한 사랑을 받아 왔다. 앞으로 조용히 저를 돌아보는 시간을 가지면서 의미 있고 좋은 일들을 해가며 제가 받았던 사랑을 갚아 나가겠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홍진영은 최근 대학교 석사 논문 표절 논란에 휩싸였다. 표절 심의 사이트 '카피킬러'를 통해 홍진영의 석사 논문을 검사한 결과 표절률이 74%가 나온 것. 이에 홍진영 소속사 측은 "홍진영이 논문 심사를 받았던 때는 2009년의 일이다. 당시엔 인용 내용과 참고 문헌 등 주석을 많이 다는 것이 추세였고 많은 인용이 있어야 논문 심사 통과를 할 수 있던 시기였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카피킬러 시스템은 2015년부터 대학에서 의무적으로 사용했으며 50%가 넘는 표절을 걸러내기 위해 시작된 제도다. 해당 시스템이 없었던 2009년 심사된 논문을 검사 시 표절률이 높게 나올 수밖에 없다"며 "오해가 있을 수 있으나 표절이라 볼 수 없다는 심사 교수님의 의견을 전달 드린다. 해당 논문에서 인용 내용과 참고 문헌 외에 연구적인 내용에서 전혀 표절하지 않았음을 아티스트 본인에게 다시 한번 확인했다"고 반박했다. 하지만 논란이 계속되자 홍진영은 "당시 문제없이 통과되었던 부분들이 지금에 와서 단지 몇%라는 수치로 판가름되니 제가 어떤 말을 해도 변명으로 보일 수밖에 없어 답답하고 속상할 뿐"이라며 석사 및 박사 학위를 반납하겠다는 뜻을 전했다. 홍진영은 2009년 '한류를 통한 문화콘텐츠 산업 동향에 관한 연구'라는 제목의 논문으로 조선대 무역학과에서 석사 학위를 받았다. 2012년에는 같은 대학원에서 박사 학위를 받았다. 하지만 홍진영의 부친이 조선대 교수로 재직한 것이 학위 취득에 영향을 미친 것 아니냐는 논란도 일었다. 이에 조선대학교 측은 현재 심의위원회를 꾸려 관련 내용을 조사했고, 지난 15일 대학연구윤리원 산하 연구진실성위원회는 최근 홍진영의 석사 논문이 표절에 해당하는지 조사한 결과, 표절로 판단했다. 슬롯사이트 [스포츠조선닷컴 이지현 기자] olzllovely@sportschosun.com 홍진영 사과문 전문 안녕하세요, 홍진영입니다. 이미 많이 늦었고 돌이킬 수도 없다는 것을 잘 알고 있습니다. 하지만 지금이라도 진심으로 사죄하고 용서를 구하고 싶어 펜을 들었습니다. 신곡으로 컴백하는 날 논문 표절 기사가 터졌습니다. 무슨 말을 해야 할지 정말 너무 겁이 났고 머릿속이 하얘졌습니다. 그때까지도 저는 욕심을 못 버렸던 것 같습니다.. 표절이라고 인정하는 순간 다시는 무대에 오를 수 없을 것 같아서 너무 무서웠습니다. 그래서 저는 '교수님이 문제없다고 했는데', '학위로 강의할 것도 아닌데' 하는 식으로 제 자신을 합리화하기 급급했습니다. 제가 지금까지 살아온 모든 것이 거짓으로 비춰질까 두려웠기 때문입니다. 제가 학위를 반납하면 그냥 넘어가 주시지 않을까, 혹시 그만 용서해 주시지 않을까 하는 안일한 생각도 했습니다. 그래서 '관례'라는 표현을 썼습니다. 어쩌면 빠져나갈 궁리만 하고 있었는지도 모르겠습니다. 잘못하면 제대로 사과하고 혼이 나야 하는데 저는 반성 대신 변명하는 데만 급급했습니다. 성숙하지 못했고 어른답지도 못했습니다. 잘못했습니다. 조선대학교 측의 표절 잠정 결론을 받아들이고 가슴 깊이 뉘우치겠습니다. 지금도 밤낮없이 석박사 논문을 준비하고 계신 분들께도 너무 큰 실례를 저질렀습니다. 죄송합니다. 모든 걸 인정하고 반성하겠습니다. 그동안 제가 가진 것에 비해 과분한 사랑을 받아 왔습니다. 앞으로 조용히 저를 돌아보는 시간을 가지면서 의미 있고 좋은 일들을 해가며 제가 받았던 사랑을 갚아 나가겠습니다. 다시 한번 고개 숙여 사과드립니다. 진심으로 죄송합니다. 홍진영 올림

  • 500만원대 최고급 '브람스 안마의자' 100만원'대, 20대 한정판매

  • “김기덕에게 당한 이승연”

  • “이나영, 김기덕 영화 ‘비몽’ 촬영 중 현장서 사망할 뻔…”

  • 육상 유망주 출신의 타락, 부잣집 사모님 노리개 된 후 아내에 이혼 요구

  • “성매매업소 ‘티켓다방’ 운영” 36살 연상연하 ‘다정한 부부’, 논란의 진실은?

  • 배지현 “남편 류현진, 매일 밤 풀코스로 마사지 해줘” 핑크빛 결혼생활

  • '25만원' 온수매트, 63%할인 '99,000원' 50세트 한정판매!

  • '레모나' 제약회사가 다량의 '침향'함유, 건강환 출시, 할인행사~

  • 250만원 '금장 골프 풀세트' 72% 단독 할인 '60만원'대 판매!

조회 1회댓글 0개

대한민국 강원도 정선군 사북읍 하이원길 265 KR

6R6C+V8 정선군 대한민국 강원도

https://casinoway82.com

+82 1588-7789

​유사 카지노주소에 주의 하세요

​공식 주소는 이곳 한곳뿐입니다.

  • 바카라사이트
  • 카지노사이트
  • 슬롯사이트
  • 카지노사이트이미지